한화토탈, 상생경영 범위 안전관리로 확대
동국제강, 협력사 직원들과 '도시락 소통'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에 발맞춰 '동반성장' 잰걸음

포스코가 300여 개 우수 기술을 공유하고 무상지원하는 기술 나눔 행사를 하고 있다. 포스코 제공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동반성장’이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주요 화두로 떠오르면서 대기업들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자금, 기술 등 수년간 이어져온 상생과정을 더욱 발전시켜 정부 코드에 맞추려는 것이다. 특히 지난해 한 조선업체에서 사고가 발생하며 안전도 상생의 중요한 부문 중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

재계 한 관계자는 “SK브로드밴드가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던 직원 5000여 명을 자회사 정직원으로 채용하기로 하는 등 기존 방식과 더불어 다양한 형태의 상생 움직임이 나타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소기업의 자금 사정을 트이게 하는 상생펀드는 가장 대표적인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태로 꼽힌다. 롯데는 지난해 중소 협력사를 지원하는 상생펀드 기금을 4400억원에서 6000억원으로 늘렸다. 롯데 상생펀드는 롯데 계열사 등과 거래하는 중소기업이 롯데의 추천을 받아 기업은행으로부터 대출금리를 우대받는 프로그램이다. 롯데 협력사는 업계 최대 수준인 1.1~1.3%포인트만큼 우대금리를 적용받는다.

코오롱그룹도 상생펀드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꾀하고 있다. 특히 2013년부터 운영 중인 상생펀드는 그룹 대표 동반성장 방안으로 꼽힌다. 코오롱그룹은 시중은행과 손잡고 협력사에 저리 대출을 제공하고 있다. 코오롱인더스트리 등 계열사 3곳(200억원)과 우리은행(200억원)이 총 400억원을 마련했다.

대기업들이 꽁꽁 지켜온 기술 분야에도 나눔 문화가 확산 중이다. 포스코를 이를 위해 올해 포스코 기술나눔 확산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포스코가 보유한 300개의 우수 기술을 공유하고 이 중 69개 기술의 특허 83건을 24개 기업에 무상이전했다. 무상이전 대상 기술에는 기계장치, 로봇, 이물질 제거기 등 산업용 기계 61건 등이 포함됐다.

LS그룹은 재무 지원뿐만 아니라 다양한 인력과 기술, 정보 등을 제공함으로써 협력사의 생산성을 높이고 이들이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해주고 있다.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과 손잡고 회사의 특허기술을 중소·중견기업에 무상으로 이전, 기술나눔 사업도 펼치고 있다.

안전 관련 상생 움직임도 눈길을 끈다. 한화토탈은 지난해 초 그동안 역점을 두고 추진해온 동반성장 및 상생경영의 범위를 안전관리 영역까지 확대해 ‘협력사 안전관리 시스템 업그레이드’에 나섰다. 한화토탈은 2015년 9월부터 주요 협력사를 포함해 안전, 공무, 구매 등 주요 부서 담당자로 구성된 ‘협력사 안전관리 시스템 업그레이드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며 과거의 협력사 안전관리 현황 및 문제점을 파악하고 다양한 개선 방안을 준비해왔다.

이를 통해 협력사 등록 시 사전 안전평가를 해 기준점수에 미달하면 협력사로 등록할 수 없도록 등록자격 조건을 강화하는 등 협력사 안전관리에 힘쓰고 있다.

소소한 소통단계부터 대·중소기업 간 벽을 허물려는 모습도 눈길을 끈다. 동국제강은 지난 5월 전 사업장에서 임직원과 상주 협력사 직원들이 함께 점심을 먹을 수 있도록 ‘도시락 배달’ 행사를 했다. 30개의 협력사 직원과 동국제강 임직원이 함께 식사하며 서로를 이해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