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전이 16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346km)에서 열렸다. 캐딜락 6000 클래스에 출전한 CJ 로지스틱스 레이싱 김동은이 서킷을 질주하고 있다.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는 10월에 열리는 8전까지 포인트를 합산, 각 클래스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획득한 선수가 종합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사진기자 변성현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