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다녀온 30대 여성 지카 확진…지카 바이러스 감염 어떻게?

입력 2017-06-18 14:04 수정 2017-06-18 15:16

태국 다녀온 30대 여성 지카 확진 /사진=지카바이러스, 게티이미지 제공

태국 여행을 다녀온 30대 여성이 지카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국내 21번째 지카 바이러스 환자다.

지난 17일 질병관리본부는 이달 초 태국에 다녀온 여성 A씨(31)가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입국한 A씨는 다음날부터 발열 등 증상이 나타나자 14일 전라남도 여수시 보건소에서 진료를 받았으며, 15일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질병관리본부와 전남도는 현지 역학 조사를 하는 한편 A씨와 여행에 함께 다녀온 3명에 대해서도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일 몰디브를 다녀온 30대 여성이 20번째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어 국민들의 불안감이 높아지고 있다.

지카바이러스는 이 바이러스를 보유한 모기에 물려서 생기는 감염성 질환이다. 감염은 주로 숲모기에 의한 전파이며 수혈에 의한 전파나 성 접촉에 의한 전파가 있을 수 있다.

증상은 모기에 물린 지 2~14일(잠복기) 이후부터 결막염, 근육통, 관절통, 두통, 발열, 발진 등이 나타날 수 있으며 증상은 경미하게 진행돼 대부분 7일 이내에 회복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보험설계사·택배기사 등 노동3권 보장, 어떻게 생각하세요?

  • 특수형태 근로자도 노동조합을 결성하고 교섭을 통해 권익을 보호받을 것 174명 35%
  • 4대 보험 적용 등 고용주의 부담이 늘어나면 일자리가 되레 줄 수도 우려 318명 65%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