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3전이 16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길이 4.346km)에서 열렸다. 경기장을 찾은 구새봄 아나운서가 거울을 보고 있다.

'2017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오는 10월에 열리는 8전까지 포인트를 합산, 각 클래스에서 가장 많은 점수를 획득한 선수가 종합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변성현 한경닷컴 기자 byun84@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사진기자 변성현 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