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KYSPORTS

KIA 타이거즈가 안치홍의 홈런으로 선두자리를 지켜냈다.

KIA 타이거즈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 경기에서 LG트윈스에 4-3으로 이겼다.

0-3까지 뒤진 경기를 안치홍의 솔로 홈런으로 전세를 뒤집어 단독 선두를 유지했다.

KIA 타이거즈는 선발투수 정용운이 일찌감치 물러났지만 불펜진이 6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역전승의 발판을 놓았다.

한승혁이 4회부터 2이닝을 1피안타 3탈삼진으로 막은 데 이어 고효준(1⅓이닝), 손영민(1이닝), 심동섭(⅓이닝), 김윤동(1⅓이닝)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한 점 차 리드를 지켜냈다.

LG 트윈스 선발 헨리 소사는 7회까지 7피안타 4실점으로 제 몫을 했으나 초반 3득점 이후 침묵한 타선 탓에 시즌 4패(3승)째를 떠안았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