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SPOTV

곽관호가 UFC 파이트 나이트 111에서 패배했다.

곽관호는 17일(한국시간) 싱가포르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UFC 파이트 나이트 111 남자 밴텀급 경기에서 러셀 돈(31·미국)을 상대로 1라운드 TKO로 졌다.

경기 초반 곽관호는 경쾌한 몸놀림을 보여줬다. 빠른 스피드의 로우킥으로 돈에게 계속해서 데미지를 줬고, 라이트 카운터 펀치 역시 날카로웠다.

하지만 1라운드 막판 곽관호는 돈의 작전 변경에 대처하지 못했다. 케이지에 몰린 채 니킥을 허용해 가드가 풀렸고, 무방비 상태에서 펀치를 얻어맞다 TKO가 선언됐다.

곽관호의 종합격투기 전적은 9승 2패가 됐다.

하와이 출신의 돈은 최근 UFC 4연패로 계약 해지의 위기에서 곽관호를 맞아 줄곧 밀리다가 간신히 승리를 따냈다. UFC 전적 3승 4패이며, 종합격투기 전적은 15승 7패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