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무한도전 트위터

돌아온 이효리가 ‘무한도전’ 멤버들을 춤의 세계로 인도한다.

17일 오후 방송될 MBC 예능프로그램 ‘무한도전’에서는 ‘효리와 함께 춤을’ 특집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약 3년 만에 ‘무한도전’을 다시 찾은 이효리는 거침없는 입담으로 유재석을 압도하는가 하면 천하의 박명수조차도 이효리 앞에서는 쩔쩔매는 모습을 보여주어 다시 한 번 존재감을 입증했다.

제주도의 전원생활 속에서 매일 오전 5시에 일어나 요가수련에 전념을 한 이효리는 실제 전문가 수준의 고난이도 요가 동작들을 선보이며 유연성 제로인 멤버들을 상대로 요가 수업을 진행했다.
요가 수업으로 몸을 푼 이효리와 멤버들은 현대무용가 김설진을 만나 기존의 댄스신고식에서 보여주던 정형화된 춤을 버리고 본인의 감정을 몸으로 표현하는 새로운 스타일의 춤을 배웠다.

‘무한도전’ 멤버들은 각자 춤과 어울리는 복장을 입고 등장했는데, ‘행위예술 하는 솔비’, ‘빌리엘리어트의 어린 무용수’, ‘엔딩요정 장문복’ 등 독특한 패러디 의상을 선보여 큰 웃음을 주었다.

‘마더 효레사’와 함께하는 ‘효리와 함께 춤을’ 편은 17일 오후 6시 20분 방송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