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TV

경기도 전역에 오존주의보가 발령됐다.

경기도는 17일 오후 2시를 기해 북부권 8개 시·군(김포, 고양, 의정부, 파주, 연천, 양주, 동두천, 포천)과 남부권 5개 시(용인, 평택, 안성, 이천, 여주), 동부권 7개 시·군(남양주, 구리, 광주, 성남, 하남, 가평, 양평)에 오존주의보를 발령했다.

도는 앞선 오후 1시 중부권 11개 시(수원, 안산, 안양, 부천, 시흥, 광명, 군포, 의왕, 과천, 화성, 오산)에 오존주의보를 내렸다.

오존주의보는 권역 내 한 개 이상 지역에서 시간당 대기 중 오존농도가 0.12ppm 이상일 때 발령된다.

현재 북부권의 오존 최고농도는 0.133ppm, 남부권은 0.122ppm, 동부권은 0.123ppm, 중부권은 0.129ppm이다.

도 관계자는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질환자 등은 되도록 실외활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