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페이스북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인사 '고공행진'도 그물망에 걸렸다"고 말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잘할 때는 박수를 치고 지금은 그물을 치고 기다리자고 했다"며 "아직도 그물을 빠져나가지 못할 대어들이 기다린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의당의 지지도가 호남에서 7% 지지를 받는다지만 1년 전 총선 때도 6%였고, 열심히 노력해 압승했다"면서 "우리가 더 혁신하고 더 노력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