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방송화면/배틀트립

'배틀트립' 윤박이 홍석천과의 쿠킹 클래스 도전에 나선다.

17일 오후 방송될 KBS 2TV 예능프로그램 '배틀트립'에서는 태국 요리 마스터 홍석천과 푸껫 요리 도전에 나선 윤박의 모습이 전파를 탈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윤박과 홍석천은 그 어느 때보다 집중하며 요리 수업에 집중하고 있는 모습. 윤박은 셰프처럼 진지하게 요리에 열중하는 모습이 포착돼 마치 고급 레스토랑의 셰프가 된듯한 우월한 포즈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실제로 이날 홍석천은 윤박의 포스에 웃음을 지으며 “배워서 우리 주방에서 일해!”라고 스카우트 제의를 했다는 후문.
이어 홍석천은 윤박에게 요리 방법을 꼼꼼하게 알려주며 후계자 수업을 이어갔으며 윤박 역시 더운 날씨에도 아랑곳 없이 쿠킹 클래스에 열중해 홍석천을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어 윤박은 자신이 만든 요리에 못 미더운 듯 그릇을 놓지 못하며 “맛으로 승부 안 나면 시선을 분산 시켜야 해요”라며 데코레이션에 집중하는 귀여운 허당 셰프의 면을 보였다.

윤박은 자신이 만든 요리를 맛본 뒤 두 눈이 휘둥그레지고 자기 실력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연신 “맛있다!” 감탄하면서 포크를 내려놓지 못해 웃음을 터트렸다는 후문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