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이 가뭄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예산 추가 반영을 검토하기로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은 16일 브리핑을 통해 당정이 추가경정예산(추경)에 가뭄 비용의 추가 반영 등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 정책위의장은 "추경의 국회 심의 과정에서 가뭄 예산 추가 반영을 검토하기로 했다"며 "대책 조기 추진을 위한 예산 확보에도 노력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구조적, 상습적인 가뭄에 대응한 저수지 준설 등 항구적 대책을 병행해야 한다는 인식을 당정이 같이했다"며 "당은 긴급 급수를 위한 예산 1292억원의 신속한 집행을 촉구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조류독감(AI)와 관련된 대책도 검토한다.

김 정책위의장은 "AI 방역 체계 개선을 위한 전담 조직과 인력 확충, 제도 개선을 위한 예산 확보 등 추가 대책 마련에 당정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닭 유통 제한으로 피해를 받는 전통시장 소상공인 지원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단기적으로 물가 불안, 중장기적으로 생계비 부담 및 물가 완화 기반의 확충을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또 수입 지역 다변화, 정부의 비축물량 방출 등의 대책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