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호 자유한국당 간부

강동호 자유한국당 간부

자유한국당 강동호 서울시당 위원장이 15일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막말을 퍼부어 파장이 일고 있다.

강동호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시당 당사 이전 개소식에서 “친북하는 종북하는 문재인. 이런 놈을 상대해서 점잖게 나가다가는 나라꼴이 안됩니다. 상대는 아주 나쁜 놈, 깡패 같은 놈”이라고 해 충격을 안겼다.
그는 개소식에 참석했던 홍준표 전 대선후보와 원유철·신상진 의원 등 당 대표 전당대회에 출마할 후보자들을 앞에 두고 "힘 있는 사람이 당 대표가 돼야지 어중간한 사람이 당 대표를 해서는 안 된다"고 강력 대응을 촉구하기도 했다.

발언을 접한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오늘 강동호 자유한국당 서울시당 위원장의 눈과 귀를 의심하게 한 '막말'로 국민들을 아연질색하게 하고 있다"며 "공당의 서울시당위원장 직책을 맡고 있는 사람의 깜냥을 의심케 하는 발언"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이같은 발언은 정치 혐오감을 조장하는 것으로 막가파식 돌출행동이자 몰지각한 행태다.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결국 국민들로부터 더욱 더 외면당할 것임을 엄중히 경고한다"며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강 위원장의 막말에 대해서 진상파악과 함께 국민들께 즉각 사죄해야 한다"며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