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백화점 센텀시티점에 입점한 홍빈네트워크의 '버추얼 아일랜드' 방문객이 개장 한달 여 만에 3만 명을 돌파했다.

가상현실(VR) 콘텐츠 제작 및 서비스 기업 홍빈네트워크코리아(대표 진호석)는 자사의 핵심 브랜드인 도심형 VR 테마파크 '버추얼 아일랜드(Virtual Island)'를 지난 4월 말 신세계 백화점 센텀시티점에 입점시켰다. 숍인숍 모델인 미니 버전을 통해, 남녀노소 가족단위 모두가 즐길 수 있는 VR 경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홍빈네트워크코리아에 따르면 '버추얼 아일랜드'는 지난 5월 26일 기준으로 누적 방문객 3만 명을 넘기며 신세계 센텀시티점의 명물로 자리매김했다. 체감형 1인칭 VR 레일슈팅 게임 '랩터헌터', 감성 체험형 가상현실 영화 '화이트 래빗', 수상 오토바이 레이싱 VR게임 '워터바이크', 4인승 조작형 어트랙션 게임 '골드러시' 등이 이용자들의 인기를 얻고 있다고 홍빈네트워크코리아 측은 설명했다.

신세계 센텀시티점 영업기획팀 박종섭 팀장은 "홍빈의 버추얼 아일랜드와 신세계 센텀시티가 결합해 부산의 새로운 명물로 자리잡길 바란다"며 "계속해서 양사가 협업해 좋은 VR 콘텐츠를 고객 여러분께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홍빈 네트워크 진호석 대표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하는 고품질의 콘텐츠들과 홍빈 만의 노하우가 고객들의 인기를 얻고 있는 비결"이라며, "앞으로도 앞선 기술 개발과, 고객과 소통할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로 즐거움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동민 한경닷컴 게임톡 기자 cromdandy@naver.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