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철성 경찰청장이 고(故) 백남기 농민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 청장은 16일 서울 서대문구 본청에서 열린 경찰개혁위원회 발족식 모두발언을 통해 "2015년 민중총궐기 집회시위 과정에서 유명을 달리하신 고 백남기 농민님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와 함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경찰 총수가 공식 사과한 것은 2015년 11월14일 사건이 일어난 지 1년7개월 만이다.
이 청장은 "저는 지난 6월9일 6·10민주항쟁 30주년 즈음해 경찰인권센터에 있는 박종철 열사 기념관을 다녀왔다"며 "그곳에서 과거의 잘못된 역사를 되돌아보면서 경찰의 인권개혁을 강도높게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밝혔다.

이어 "경찰 공권력은 어떤 경우에도 국민의 안전을 보장하면서 절제된 가운데 행사돼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경찰의 과도한 공권력으로 국민들이 피해를 보는 일은 이제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청장은 앞으로 일반 집회시위 현장에 살수차를 배치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사용요건을 최대한 엄격히 제한하고 법제화해 철저히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