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경환 후보자 혼인신고 등 해명_사진 김범준 기자

안경환(69)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에게 쏟아진 각종 의혹과 비판에 대해 사죄했다.

안 후보자는 16일 오전 서초구 법원청사 인근에서 무효 판결이 난 첫 번째 결혼신고 과정 등에 대해 "학자로, 글 쓰는 이로 살아오면서 그때의 잘못을 한순간도 잊은 적이 없다"며 해명하며 법무장관직 이행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그는 "입에 담기조차 부끄러운 그 일은 전적인 저의 잘못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다"며 "그 후로 저는 오늘까지 그때의 그릇된 행동을 후회하고 반성하며 살아왔다"고 말했다.

이어 "아내 역시 이 사실을 알고 있다"면서 '사죄', '후회', '반성'란 단어를 두루 써가면서 자신의 과거 행위에 잘못이 있었음을 시인했다.

안 후보자는 27살이던 1975년 교제하던 여성의 도장을 위조해 몰래 혼인신고를 했다가 이듬해 법원에서 혼인 무효 판결을 받았다.

아들이 고교 재학 시절 퇴학 위기에 처했다가 자신의 영향력으로 징계가 경감됐다는 의혹 제기에 대해서는 "학교 측에서 징계절차의 일환으로 학생의 반성문과 부모의 탄원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었다"면서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적이 결코 없다"고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안 후보자 아들은 서울의 한 명문 사립고 2학년에 재학 중이던 2014년 부적절한 이성 교제로 퇴학 위기에 처했다가 탄원서 제출 이후 재심의로 징계 수위가 대폭 경감됐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안 후보자 부부가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샀다.
안 후보자는 "(법무부 장관직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저에게 주어진 마지막 소명으로 생각하고 국민의 여망인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말해 자진사퇴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안 후보자는 여러 논란으로 자질문제가 일자 스스로 기자회견을 자청했다.

이날 안경환 후보자의 기자회견에 대해 국민의당은 "오만함의 극치"라고 평가했다.

양순필 국민의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안경환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긴급 기자회견을 한다고 밝히자 많은 사람들이 그의 자진사퇴를 기대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양 대변인은 "여성관과 국가관에서 참으로 심각한 결함을 드러낸 안 후보자가 급기야 불법으로 혼인신고를 했던 범죄 사실마저 밝혀졌다"면서 "사과 몇 마디로 사퇴를 거부하며 '청문회에서 보자'고 버티는 오만함이 놀랍다"고 비난했다.

양 대변인은 이어 "자신이 법무부장관이 돼야만 검찰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라는 국민적 열망을 실현할 수 있다는 미몽에서 안 후보자가 하루빨리 깨어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사진 김범준 기자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