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주 대한적십자사 회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이임 예정일은 오는 30일이다.

16일 대한적십자사는 "김 회장이 임기를 3개월여 남겨두고 사임한다고 발표했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납북관계 개선이 절실한 만큼 후임자가 통일의 마중물이 되도록 노력해줬으면 한다는 뜻을 밝혔다.

김 회장이 이임한 이후 회장직은 후임 선출 시까지 김선향 현 부회장이 대행한다.

김 회장은 2014년 10월 제28대 총재(현 회장)에 취임했다. 재벌 2세 출신이지만 패션유통업체 성주인터내셔널을 설립해 MCM을 인수하는 등 자력으로 기업을 일궜다. 2012년 대선 때는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으로 활동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