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을 비롯한 중서부와 호남 지방에 폭염 주의보가 발령됐다.

국민안전처는 16일 오전 11시를 기해 "안전안내. 오늘 오전 11시 폭염주의보 발령, 노약자 야외활동 자제, 충분한 수분섭취, 물놀이 안전 등에 유의하세요"라는 안내 문자를 발송했다.

기상청 역시 전국 곳곳의 기온이 33도 안팎까지 치솟을 것으로 예상돼 오전 11시부터 폭염 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폭염 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은 서울·경기와 세종시, 충북과 호남 일부, 그리고 경남 하동군 등 25개 시군이다.

기상청은 일사병이나 열사병 온열 질환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노약자는 낮 동안 외출을 자제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등 건강 관리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