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국립도서관장을 비롯한 터키문화관광부 관계자들이 15일 국립중앙도서관을 방문하여 터키 인문교양도서 900여 권을 기증했다.

터키국립도서관장 쥴피 토만(Zulfi Toman), 터키문화관광부 차관보 함디 투르쉬추(Hamdi Tursucu) 등 터키 문화관광부 및 출판계 관계자들이 15일 국립중앙도서관을 방문, 터키 도서를 기증하고 박주환 국립도서관장을 예방하고 환담을 나눴다.
2017 서울국제도서전의 주빈국으로 참가한 이들은 한국-터키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양국 우호관계의 증진 및 출판 문화 교류의 활성화를 기대하며 터키 도서 900여 권을 기증했다.

서울국제도서전 주빈국 참가를 위해 방한한 터키 문화관광부 국제교류위원회 위원인 아흐멧 콧(왼쪽)과 터키 기록관장 무히틴 마지트(가운데) 등 터키 출판계 인사가 15일 박주환 국립중앙도서관장을 만나 도서를 기증하고 있다.

15일 국립중앙도서관을 방문한 터키 문화관광부 관계자들이 도서 기증식을 마친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15일 국립중앙도서관을 방문한 터키 문화관광부 관계자들이 도서 기증식을 마친 뒤 터키 도서들이 비치된 터키의 창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제공=국립중앙도서관 / 자료 제공= 터키문화관광부 한국홍보사무소)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