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체조 요정' 신수지가 손연재와 얼싸안고 통곡한 사연이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다.

신수지는 최근 bnt와의 화보 촬영 및 인터뷰에서 리듬체조 선수 시절부터 현재까지 모든 속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운동할 때 가장 행복하지만 리듬 체조 선수 시절에는 외로웠다. 올림픽 순간을 제외하고는 지옥이었다. 행복했던 적이 없다"고 털어놨다.

앞서 신수지는 지난해 9월 방송된 KBS2 퀴즈프로그램 '1대 100'에 출연해 후배인 손연재를 언급한 바 있다.
이날 조충현 아나운서는 신수지에게 “올림픽에서 손연재 선수가 4위한 걸 더 안타까워했다고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신수지는 "눈물이 많이 났는데, 안타까운 마음보다는 대견한 마음에 울었다"며 "제가 선수일 때만 해도 세계 장벽이 너무 높아 10위권 안에 드는 게 불가능했었는데, 그 장벽을 허물고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는 모습이 너무 감동스러웠다"고 답했다.

이어 "해설 끝내고 기다리다 연재를 만났는데 '연재야!' '언니!'하며 아무 말도 안 하고 껴안고 계속 울었다"며 "말은 하지 않아도 '너 정말 고생했다' '언니도 고생 했어요'하는 마음이 전해졌다"고 말해 녹화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