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테이너 신수지가 과거 리듬 체조 선수 시절부터 자신의 꿈인 프로골퍼에 대한 생각까지 모두 털어놨다.

최근 진행한 bnt와의 화보 촬영 및 인터뷰에서 신수지는 "운동할 때 가장 행복하지만 리듬 체조 선수 시절에는 외로웠다. 올림픽 순간을 제외하고는 지옥이었다. 행복했던 적이 없다"고 말해 의문을 자아냈다.

그는 "몸을 반으로 접는 동작이 많은데 살이 조금만 쪄도 각도가 잡히지 않아 체지방이 5% 넘지 않도록 유지를 했다. 운동은 하루에 13시간 이상 했다. 그때 음식에 한이 맺혔는지 은퇴 후에는 먹고 싶은 음식은 모두 먹고 있다"고 밝혔다.

힘든 시기를 견딘 그는 한국 최초로 올림픽 리듬체조 부문에 출전, 대중에게 리듬 체조를 알린 장본인이 됐다.

신수지는 “러시아 대표팀에 한국인 최초로 합류하기도 했다. 해외 선수들에게 동양인은 낯설었던 것 같다. 그래서 따돌림을 받았다. 2인 1실로 방을 사용하면 저는 짐도 못 풀고 쫓겨났다. 영어를 사용하면 째려보더라. 그래서 쉬는 시간에 사전 찾아가며 러시아어를 연습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신수지는 한 달에 3000만 원이 필요한 전지훈련을 받기 위해 집도 팔았다. “부모님은 저를 위해 집도 팔았고 밤낮으로 일해서 건강도 잃었다. 올림픽 하나만 보고 달렸다. 제가 처음으로 올림픽에 도전했기에 ‘돈이 썩어나냐’는 부정적인 시선으로 보는 사람도 있었다. 그래도 최초로 올림픽 티켓을 딸 때 느낀 벅찬 감정은 지금까지 힘들었던 모든 순간을 위로해주는 기분이었다”며 이야기를 이어갔다.
리듬 체조에 대한 미련은 없는지 물었다. “제가 은퇴를 조금 시끄럽게 했다. 마지막 시합 때 승부조작을 당했고, 저는 가만히 있지 않았다. 어린 나이에 분노를 참지 못했다. 결국 징계 받고 공식 사과를 했다. 조작에 대해 항의하면서 굉장히 시끄럽게 은퇴했더니 미련이 하나도 남지 않더라”고 답했다.

이후 신수지는 리듬체조 해설 위원, 쇼호스트, 볼링 선수로 활동 폭을 넓혀갔다. “운동선수는 말이 빠르고 공격적이며 끝이 흐린 편이다. 방송을 하기로 결심하면서 스피치 레슨을 받았고 말투를 고쳤다. 하지만 연예인이 되고 싶은 생각은 없다. 내 뿌리는 운동선수다”라고 확고히 말했다.

“볼링은 꾸준히 연습하고 있다. 올해 열리는 모든 볼링 대회에 참가하는 게 목표다. 볼링장에 연습을 하러 가면 연예인들이 있다. 김수현, 이홍기 씨와 연습을 같이 한 적도 있다. 팀이라는 표현이 애매하긴 하지만 볼링장에 가면 옆 라인에서 두 분이 볼링을 하고 있다 보니 같이 연습하게 된다.”

또 그는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했을 때 남자 30명 만났냐는 질문에 운동하는데 시간이 어디 있냐고 답했는데 진짜 제가 30명을 만난 것처럼 편집됐다. 처음에는 대수롭지 않았지만 어딜 가도 ‘남자 30명’이 꼬리표처럼 따라붙더라"며 "이에 제작진도 사과했다"고 밝혔다.

현재 그는 프로 골퍼를 꿈꾸고 있다. 신수지라는 이름을 걸고 리듬 체조 아카데미를 설립하는 것도 또 하나의 꿈이다.

“운동에 대해서 승부욕 강하다. 체조는 떠날 수 없는 집 같은 존재다. 3년 안에 리듬 체조 아카데미를 설립하고 싶다. 직접 가르칠 생각이다. 절대 운영에만 머무르지 않을 것이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