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 "음반으로 보기 어렵다"
지드래곤 "중요한 것은 포장이 아닌 담긴 음악"

지드래곤 SNS

"뭐가 문제?"(What's The Problem?)

그룹 빅뱅의 지드래곤(본명 권지용·29)이 오프라인에서 USB로 발표한 앨범 '권지용'이 '음반이냐,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중요한 것은 담긴 음악"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누군지도 모르는 어떠한 사람의 결정에 따라 한 아티스트의 작업물이 그저 '음반이다/아니다'로 달랑 나뉘면 끝인가"라며 불만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이어 "LP, 테이프, CD, USB 파일 등 포인트가 다르다"며 "정작 제일 중요한 것은 겉을 포장하고 있는 디자인적인 재미를 더한 그 형태가 아니라 그 누가 어디서 틀어도 그 안에 담겨 있는 음악, 내 목소리가 녹음된 바로 내 노래"라고 말했다.

이 같은 글은 최근 가온차트를 운영하는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음콘협)가 지드래곤의 USB를 음반으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해석을 내놓은 데서 나왔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