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소지섭 / 사진=최혁 기자

배우 소지섭이 '군함도'로 강렬한 카리스마를 뽐낼 계획이다.

15일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영화 '군함도'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소지섭은 '군함도'에서 말보다 주먹이 앞서고 지고는 못 참는 경성 최고의 주먹 최칠성으로 분했다.

최칠성은 군함도 내에서 크고 작은 사건을 일으키지만 동료를 향한 투박한 정을 놓지 않는 진정한 남자로 소지섭은 캐릭터를 위해 체중 감량과 반 삭발을 하는 등 외형 변화를 꽤 했다.
소지섭은 "최칠성은 화끈하고 다혈질적인 상남자 스타일이다. 진한 속내를 가지고 있다"라고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실제 성격과 유사한 지점이 있냐는 질문에 소지섭은 "화끈하고 다혈질적이지는 않은데 비슷한 점 많다"라고 덧붙였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치열한 사투를 그린 이야기다.

전작 '베테랑'으로 1341만 명을 동원한 류승완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충무로 대표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이 출연했다. 오는 7월 개봉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