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수안 / 사진=최혁 기자

배우 김수안이 함께 호흡을 맞춘 공유와 황정민을 비교했다.

15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극장 용에서 열린 영화 '군함도'(감독 류승완) 제작보고회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류승완 감독을 비롯해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김수안이 참석했다.

김수안은 지난해 영화 '부산행'에서 공유와 부녀 케미를 선보인 바 있다. '군함도'에서는 황정민과 부녀로 만난 것에 대해 "공유 아빠는 잘생겼다. 황정민 아빠는 츤데레 느낌이고 성격이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황정민은 "말 잘 해라"라고 덧붙여 폭소케 했다.

'군함도'는 일제강점기 수많은 조선인들의 강제 징용이 있었던 숨겨진 역사를 모티브로 류승완 감독이 새롭게 창조해낸 이야기로, 일본 군함도(하시마, 군함 모양을 닮아 군함도라 불림)에 강제 징용된 후 목숨을 걸고 탈출을 시도하는 조선인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베테랑'으로 1341만 관객을 동원한 류승완 감독과 대한민국 대표 배우 황정민, 소지섭, 송중기, 이정현 등의 만남이 더해져 2017년 최고 기대작으로 손꼽힌 '군함도'는 오는 7월 개봉할 예정이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