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참석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왼쪽). / 사진=YTN 캡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소외계층문화 사업을 강화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를 위해 소외계층용 통합문화이용권인 '문화누리카드'의 지원액을 10만원까지 늘린다는 방침이다.

도 후보자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문화소외계층이 넓어지고 격차도 심화되고 있어 큰 문제"라며 "소외계층문화 사업을 좀 더 실효성 있게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문화누리카드가 주로 도서와 영화 쪽으로만 활용되고 있고 액수도 작다"며 "해마다 지원액을 1만원 이상 늘리고, 지원액을 최대 10만원까지 올리는 방안도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화누리카드의 이용처도 관광, 여행, 체육 쪽으로 넓혀간다는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