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있는 그녀' 정상훈 / 사진 = 변성현 기자

배우 정상훈이 바람 피우는 남자 역할을 맡아 욕 먹을 각오가 되어있다고 밝혔다.

14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품위있는 그녀' 라운드 인터뷰를 통해서다. 이 자리에는 백미경 작가를 비롯해 배우 김희선, 김선아, 정상훈, 이기우, 이태임 등이 참석했다.

이날 정상훈은 극 중 안재석으로 열연한 것에 대해 "김희선 같은 아름다운 와이프가 있는데 불륜을 저지른다"며 "매일 보니까 그렇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이태임과 키스신 때도 수위가 높다고 생각했는데 그런 것들이 필요한 것 같았다. 사랑하는 와이프가 있음에도 바람피우는 나쁜 놈을 만들어야 했다"며 "욕을 먹으면 좋다고 생각한다. 욕 먹을 각오는 되어 있다"고 말했다.

'품위있는 그녀'는 이 시대 상류층의 거만하고 가식적인 삶과 허상을 낱낱이 공개하며 시청자에게 통쾌함을 선사하는 휴먼 시크 코미디. 김희선, 김선아의 색다른 워맨스와 미스터리한 사건들이 눈길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는 16일 밤 11시 첫 방송된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