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에 올라온 런던화재 현장. / 사진=인스타그램 캡쳐

14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고층 주거건물에서 큰불이 나 소방대원 200명이 출동했다. 화재 원인과 피해 규모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영국 런던 소방당국에 따르면 서부 런던 화이트시티, 래티머 로드에 있는 24층짜리 '그렌펠 타워'에 화재가 발생해 이날 새벽 1시15분께 소방차 40대가 출동했다.

영국 현지 언론들은 화재 현장의 구조 상황을 보도하고 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입주자들이 창문으로 대피하려고 침대보로 줄을 만들고 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거주자들이 갇힌 채로 고층에서 비명을 지르며 구조를 요청하고 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가디언은 "새벽에 불이 나면서 사람들이 화염에 갇혔을 가능성이 크게 우려되고 있다"며 "화염이 건물을 완전히 휘감아 붕괴 우려가 있다"고 보도했다.

불이 난 건물은 통제되고 있으며 주변에는 거주자 수백 명이 모여 가족의 안부를 확인하고 있다. 이 건물에는 120가구가 입주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