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남 외교부 제1차관과 방한 중인 토머스 섀넌 미국 국무부 정무차관이 14일 만나 이달말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다룰 의제를 조율했다.

섀넌 차관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를 방문해 임 제1차관과 면담했다.

임 차관은 취재진이 배석한 자리에서 한 면담 인사에서 "이번 면담 등은 모두 양국 동맹관계를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정상회담의 초점이 견고한 한미동맹의 재확인에 맞춰질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된다.

양측은 이번 면담에서 한미동맹 발전 방안과 북핵 문제 등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다. 또 주한미군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와 관련한 협의도 어떤 식으로든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섀넌 차관은 청사 방문길에 주한미군 사드 배치와 관련된 취재진의 질문에 "우리가 넓은 의제를 가지고 있다고 확신한다"며 "대화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국무부는 섀넌 차관의 한국 방문 계획을 공개하면서 "북한의 위협에 대한 조율된 대응을 포함해 한미동맹과 한미가 공유하는 우선적 목표들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전날 오후 일본 도쿄에서 출발, 김포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한 섀넌 정무차관은 오는 15일까지 한국에 머물 예정이다.

청와대는 지난 13일 문재인 대통령이 29일부터 30일까지(현지시간) 이틀 동안 미국 워싱턴DC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첫 번째 한·미 정상회담을 한다고 발표했다. 백악관도 한국 정부와 사전 조율을 거쳐 비슷한 시간에 정상회담 일정을 공개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