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방송화면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시험 치는 학생 심정과 같다. 긴장된다"고 말했다.

김부겸 후보자는 1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신에게 제기된 의혹에 적극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과거 석사학위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해 "지금의 잣대와 그때의 잣대를 같이 볼순 없다"며 "연세대서 판단해보더니 고의성이나 윤리적인 문제는 없지만 논문 작성법 충분히 숙지 못한것 같다고 평가해줬다"고 말했다.
또 국회의원 직위를 이용해 부인이 재직한 회사의 컴퓨터를 관공서 등에 납품했다는 언론 보도를 언급했다.

그는 "보도 내용처럼 국회의원 직위를 이용해서 컴퓨터를 납품한 거나 한 게 아니다"라며 "집사람이 했던 것은 컴퓨터를 납품한 게 아니고 컴퓨터를 장착하고 설치해주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회사는) 서비스료를 받고 각 학교에 하드웨어를 관리해주는 회사였다"며 "월 40~50만원 받은 건데 그걸 제가 압력을 넣어서 했다는 보도는 좀 억울하다"고 해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