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군 1명, 군사분계선 넘어 귀순 / 사진=kbs 방송화면

북한군 1명이 13일 최전방 중부전선에서 군사분계선(MDL)을 넘어 우리 군에 귀순했다고 군 당국이 밝혔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50분 경기 연천군 일대의 비무장지대(DMZ) 내 아군 최전방 감시초소(GP)에서 경계근무를 하던 우리 군 장병들이 북한군 1명을 발견했다.

군 관계자는 북한군의 귀순 의사를 확인하고, 신병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귀순 당시 북한군은 군복 차림의 비무장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귀순한 북한군은 우리 군의 유도를 받아 일반전초(GOP) 철책 이남으로 안전하게 이동했다"며 "현재 관계기관에서 구체적인 귀순 동기와 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북한군은 10대 후반∼20대 초반의 병사로 열악한 병영 실태에 불만을 품고 귀순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군이 MDL을 넘어 귀순한 것은 지난해 9월 이후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