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리수 미키정_한경 DB

최근 미키정과 10년간의 결혼생활에 종지부를 찍은 하리수가 악플러들에게 "말을 가려서 하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전했다.

하리수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기사 댓글에 더럽고 쓰레기 같은 말들 쓰는 인간 이하의 당신들 전부 다 고소할까 생각 중"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하리수는 "머리가 뇌가 있긴 한 것이냐"면서 "그따위 글을 써놓고 밥이 넘어가고 일이 손에 잡히느냐"고 비난했다.

하리수는 이어 "사람이 좋게 넘어갈때 말 예쁘게들 하라"면서 "참을 인 세번을 마음에 새기고 있다"고 경고했다.

하리수와 미키정의 이혼 소식은 앞서 12일 전해졌다.

지난 2007년 결혼한 두 사람은 최근 10년간의 부부 생활에 종지부를 찍고 합의이혼했다.

두 사람은 여전히 서로에게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으며 서로를 응원한다는 공식 입장을 전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