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바나나 /사진=페이스북 캡쳐

대구에서 열대 과일인 바나나가 열려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12일 '대구는 지금'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이제 대구에서도 바나나 수확 가능하다"는 글과 함께 인증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에는 일반 가정집에서 키운 바나나 나무에 바나나 열매들이 주렁주렁 열린 모습이 담겨있다.

'대구는 지금' 페이지 관리자는 "일반 가정집에서 이렇게 바나나가 열렸다는데 이제는 좀 무섭다"라며 "아열대 기후 커밍 순"이라고 설명했다.

대구서 열린 바나나는 4년 전 주인이 옮겨 심은 나무에서 꽃이 피고 열매를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9월에도 꽃이 피었지만 바나나 열매를 맺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