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3당 원내대표가 12일 추가경정 예산안 심사에 착수하기로 합의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김동철 국민의당·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들은 12일 정세균 국회의장 주재로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정례회동에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그동안 야당에서는 추경 심사 자체를 못한다는 분위기였는데 심사를 하는 데는 합의했다"며 "이번 추경 심사는 일단 진행하고 여당도 앞으로는 국가재정법을 존중키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정 의장 주재 회동에서 "추경은 국가재난 등이 있을 때 하는 것인데 언제부터인가 매년 국가위기 상황이라는 명목으로 추경을 했다"며 "여당이 되면 야당일 때와 입장을 바꿔가면서 추경을 반복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정 의장은 "여당은 야당일 때, 야당은 여당일 때를 생각해서 100%는 아니더라도 접점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추경에 야당의 요청도 반영하는 노력을 하겠다"고 답했다.

다만 자유한국당은 이낙연 국무총리 국회 인준 절차 진행에 반발해서 지난주에 이어 이번 회동에도 불참했다. 제1야당인 한국당은 추경을 반대하고 있다. 민주당 등은 한국당을 상대로 설득 작업을 계속 벌일 계획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