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주봉 대마초 흡연 적발

중견배우 기주봉(62)이 대마초를 흡연하다 적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기주봉은 지난해 MBC ‘운빨로맨스’, KBS ‘프로듀사’ 등 최근까지도 드라마, 영화, 연극 무대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쳐왔다.

최근 경기북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기주봉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기 씨와 함께 활동한 연극 배우이자 극단대표 정재진(64)도 같은 혐의로 이미 구속됐다.

기주봉은 지난해 12월 중순과 말에 A(62)씨로부터 대마초를 공급받아 흡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마초 공급책인 A 씨는 기 씨와 친구사이이며, 기 씨를 통해 알게 된 정 씨에게 대마초를 무상으로 공급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두 사람에게 마약류 성분 반응 검사를 실시했다. 기주봉은 소변검사에서, 정재진은 모발 검사에서 각각 대마초 흡연 양성반응이 나왔다.

기주봉은 검찰에서 영장을 청구하는 대로 이번 주중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를 받을 예정이다. 정재진은 지난 9일 구속영장이 발부돼 현재 의정부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다. 정 씨는 수년 전에도 대마초 흡연 혐의로 처벌받은 전력이 있다.

경찰은 최근 빅뱅 탑이 자택에서 연습생 21세 한 모 씨와 대마초를 흡연한 사실을 적발하기도 했으며 이후 연예계 전반으로 대마초 흡연자 수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