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타곤 후이 / 사진 = 변성현 기자

그룹 펜타곤 후이가 자신이 작곡한 곡이 음원 차트에서 1위한 소감을 밝혔다.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 스퀘어 라이브홀에서 개최된 펜타곤의 세 번째 미니앨범 '세리머니(CEREMONY)'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통해서다.

멤버 후이, 이던은 최근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콘셉트 평가에서 김종현, 라이관린, 이대휘, 황민현, 옹성우, 김재환, 박우진이 속한 '국민의 아들' 팀에게 노래 '네버(Never)'를 선물하며 작곡가 역량을 과시한 바 있다.

특히 해당곡은 다수 음원차트에서 1위를 휩쓸며 뜨거운 인기를 끌었다.

이날 후이는 "'네버'라는 곡을 썼다. 대중들이 좋은 반응을 주셔서 꿈만 같다"고 말했다. 이어 후이는 '네버'를 피아노로 연주하며 이던, 우석과 함께 노래를 불러 감탄을 자아냈다.
또 이던은 "트리플H 활동을 통해 또다른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었던 것 같아 도움이 많이 됐다"며 "현아 선배님이 우리 팀을 굉장히 아껴주신다. 뮤비 촬영장에도 와서 자신감도 불어넣어주셨다"고 밝혔다.

앞서 펜타곤은 지난 미니앨범 1,2집을 통해 보컬, 랩, 퍼포먼스 모두 가능한 아이돌 그룹으로 존재감을 확실히 각인시켰다.

이어 세 번째 미니앨범 '세레머니'를 통해서는 펜타곤의 차별화된 매력과 한층 더 성장한 음악적 역량을 선보일 예정이다.

펜타곤은 지난 10일부터 3일 동안 두 번째 단독콘서트 'TENTASTIC Vol.2 ~TRUST~'를 열고 팬들을 만났으며, 신곡 '예뻐죽겠네'로 활동을 이어간다.

한예진 한경닷컴 기자 geni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