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5개 부처 장관 후보자를 발표한 것에 대해 12일 "전형적인 캠프 보은인사이자 코드 인사"라고 혹평했다.

정우택 자유한국당 당대표 권한대행은 이날 비상대책원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 교육부, 법무부, 국방부 등 5개 부처 장관 후보자를 발표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대표는 "12일 만에 발표된 인선은 한 마디로 실망스러운 대선공신, 캠프 출신 일색"이라면서 "5개 부처 장관 후보자 모두가 그동안 언론을 통해 예상되어온 뻔한 사람들이어서 신선한 면은 찾아볼 수 없었을 뿐만 아니라 한결 같이 대선캠프 출신이거나 대선에 공을 세운 소위 ‘문의 사람들’"이었다고 지적했다.

정 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진정으로 대통합과 대탕평을 실천하려면, 국민의 시각에서 널리 적재적소에 인사원칙을 적용해야한다"면서 "어제 발표한 장관급 후보자 중 김상곤 교육부총리 후보자는 대선캠프공동선대위원장이었고 송영무 국방장관 후보자는 대선캠프 국방안보특별위원장, 김은경 환경부장관 후보자는 문재인 캠프의 통합추진위 자문위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는 문 대통령의 싱크탱크 부소장출신.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또한 소위 문재인 멘토로 불리는 문재인맨"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17개 부처 중 11명의 장관급 후보자를 지명했는데 그중 무려 9명이 대선공신으로 분류되고 있다"면서 "개혁과 적폐청산이라는 명분으로 자신과 코드가 맞는 친전교조, 운동권, 시민단체 출신들만을 골라 보은인사격으로 요직에 앉힌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대표는 "문 대통령의 이런 코드 일변도 인사는 국민통합을 해칠 뿐만 아니라 극단적인 정책적 편향성을 가져온다"면서 "자기코드 일변도 인사가 지금까지 우리 사회를 지탱하고 이끌어온 질서를 한꺼번에 송두째 무너뜨리고 뒤엎으려는 과도한 시도로 이어지지 않도록 철저한 견제와 비판을 이어아겠다"고 밝혔다.

정 대표는 이어 "대통령 자신이 스스로 약속한 5대 비리에 해당하는 사람까지 버젓이 장관후보자로 지명하고는 100% 흠결 없는 사람은 없다는 식으로 변경하는 것은 위선적 자기 합리화에 불과할 뿐"이라면서 "흠결 없는 사람이 없다는 변명은 성실하게 법을 준수하며 살아가는 대다수의 평범하고 상식적인 국민을 부끄럽게 하는 궤변"이라고 주장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