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자료 = 한경DB)

가상화폐 비트코인(Bitcoin)이 가격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11일(현지시간) 사상 최초 3000달러를 넘어섰다.

코인데스크 비트코인 가격지수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이날 역대 최고가인 3012.05달러를 기록했다.

BTCC 같은 중국의 몇몇 거래소에서는 비트코인이 이보다 40∼60달러 높은 가격에 거래됐다. 중국의 주요 비트코인 거래소들은 지난 2월 인민은행의 규제 조치에 고객의 인출을 중단했다가 지난주 이를 재개했다.
비트코인의 급등세를 이끈 것은 아시아 투자자들이다. 중국에 이어 일본에서도 지난 4월 정부가 비트코인을 법적 지불수단으로 인정하면서 아시아권에서 비트코인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이에 아시아에서 증가한 수요를 기반으로 비트코인은 올해 200% 넘게 상승했다. 지난해 말 가격(968달러)의 3배 이상으로 뛰었다. 6월에만 30% 가까이 올랐다. 약 1400달러였던 5월 초 이후 가격 급등세가 본격화하고 있다.

비트코인을 다루는 헤지펀드인 BKCM의 브라이언 켈리 최고경영자는 비트코인 강세장이 시작되면서 몇 년간 이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