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일자리 추경예산 편성에 협조를 당부하는 내용으로 시정연설을 한다. 문 대통령이 국회로 향하는 길에는 청와대 참모들도 대거 동행했다.

취임 후 첫 시정연설인 만큼 잘 수행해야 한다는 게 표면적인 이유다. 무엇보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후보자 등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이뤄지도록 야당과의 접촉면을 늘리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12일 정치권에 따르면 대통령 수행을 위해 정무수석실 인원은 물론 다른 수석실에서도 수행인원이 국회로 갔다.

역대 대통령의 시정연설에는 정무수석 정도가 수행하는 게 관례였다.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에 정무수석과 정무수석실의 비서관을 비롯해 다른 수석비서관까지 동행하는 것은 꽉 막힌 '인사 정국' 등을 푸는 데 국회의 협조가 절박해서다.
일자리 추경예산 통과는 물론 강경화 후보자 등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늦어질수록 새 정부 초반 국정운영에 차질이 생길 수밖에 없다.

심지어 야당이 추경 예산안과 일부 고위 공직자 후보 인준 문제를 '주고받기'식으로 풀려 한다는 관측까지 나오면서 청와대의 고민은 커지고 있다.

청와대 참모진이 대거 국회로 몰려가는 것은 청와대가 국회를 국정의 파트너로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해서라는 해석이다.

동시에 청와대 반대편에서 정국 해법의 '키'를 쥐고 있는 야당 의원들을 다방면으로 접촉,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등을 호소하는 '물량공세'를 펼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