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심진화가 동료들에게 서운한 감정을 드러냈다.

심진화는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이 없는 생일. 2박 3일 출장 가서 생일파티라도 해야지 했다"며 "5시 초대였는데 아무도 오지 않았다. 그냥 혼자 시작했다. 나는 괜찮다"고 씁쓸한 심경을 전했다.

심진화는 이어 서럽게 우는 사진을 게재하며 "안 온 사람들 미안하라고 나 울었다. 내가 인생을 헛산 거겠지. 뭐 진짜 서럽긴 하다"고 털어놨다.

이에 남편 김원효는 "미안해 사랑해 여보"라고 사과의 메시지를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