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미인애. 한경DB

농구선수 허웅과 배우 장미인애의 열애설에 대해 허웅의 아버지 허재 감독이 적극 부인했다.

11일 허 감독은 "아들이 지인들과 함께 장미인애와 몇 차례 어울렸다는 이야기는 들었다"면서도 "열애라고 할 만한 사이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허 감독은 "장미인애를 만난다는 이야기는 절대 사실이 아니다"라면서 "그렇게 되도록 놔두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부인했다.

장미인애 역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허웅과의 열애설을 부인했다.

하지만 그는 "무엇을 막기 위한 것인지 모르겠다"면서 인사청문회 등 정치 이슈를 덮기 위해 자신이 희생당했다는 취지의 글을 올려 누리꾼들로부터 "과대해석"이라는 지적을 들었다.

비판이 이어지자 장미인애는 "(악플을) 참지 않고 고소할 것"이라면서 "현 정부가 내 그동안의 한을 풀어주길 바란다"는 글을 남겼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