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프랑스 에마뉘엘 마크롱이 이끄는 중도신당이 총선에서 과반이 넘는 의석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BFM TV 등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이 이끄는 '라 레퓌블리크 앙마르슈'와 민주운동당 연합은 최종 전체 하원 의석 577석 중 415~445석을 확보할 전망이다.

여론조사기관 엘라베의 1차투표의 출구조사에 따라 앙마르슈와 민주운동당 연합은 32.6%의 득표율로 1위를, 공화당은 20.9%로 2위인 것으로 각각 예상됐다.

또 마린 르펜이 이끄는 극우정당 국민전선(FN)은 13.1%를, 전 집권당이었던 중도좌파 사회당은 9%를 획득할 것으로 엘라베는 전망했다.

1차투표의 각 정당득표율을 바탕으로 추산하면 18일 결선투표에서 마크롱의 신당과 민주운동당 연합은 415~445석을 가져갈 것으로 점쳐진다. 전체 하원의석의 77%에 달하는 의석을 확보하는 것이다.

한달 전만 하더라도 마크롱이 총선에서 승리를 거둘 것이라는 예상은 많지 않았다. 오히려 대선 승리의 모멘텀도 꺾일 것으로 보는 시각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마크롱은 예상을 뛰어넘고, 국내외 정치무대에서 공격적인 행보로 이슈를 주도하면서 총선의 '승기'를 잡았다.
취임 직후 곧바로 유럽연합(EU)의 핵심 파트너인 앙겔라 메르켈 총리를 찾았다. 그간 EU와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개혁논의에 미온적이었던 독일의 개혁 약속을 끌어냈다.

또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와 G7(주요 7개국) 정상외교 무대에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상대로 성공적으로 치렀다는 평가를 받았다.

국내에선 '전통의 강호' 중도우파 공화당이 대선 패배의 충격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것을 공략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대선 직후 신당 공천과 내각 인선을 통해 총선의 최대 적수였던 공화당을 사실상 '초토화'시켰다.

공천자 명단에 공화당의 거물 알랭 쥐페 전 총리 계열 의원들을 다수 포함한 데 이어 쥐페의 최측근인 에두아르 필리프를 총리로 지명했다. 정계개편의 '신호탄'을 쏘아 올린 것이다.

국내문제에서도 그는 경직된 노동시장의 유연화를 제1과제로 내걸었다. 주요 노동대표들을 엘리제궁으로 불러 개별 면담을 하며 설득하는 등 공격적인 행보를 이어갔다.

사회당 대선 후보로 나섰다가 참패한 브누아 아몽은 마크롱의 돌풍을 '마크로마니아'라고 이름 붙이기도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