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이라' / UPI코리아 제공

영화 '미이라'가 개봉 6일째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UPI코리아에 따르면 '미이라'는 개봉 6일째인 11일 오전 누적 관객 수 20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올해 개봉한 외화 가운데 가장 빠른 흥행 속도이며, 올해 최단 200만 돌파 기록을 세운 한국영화 '더 킹'(6일)과는 타이 기록이다.

'미이라'는 전날 하루 48만3천420명을 동원하며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했다. 매출액 점유율은 52.7%에 이른다.
11일 오전 실시간 예매율도 40.4%로 압도적인 1위를 기록 중이다.

'미이라'는 사막 한가운데서 고대 이집트 미라의 무덤을 발견한 닉(톰 크루즈 분)과 수천 년 만에 잠에서 깨어난 이집트 아마네트 공주(소피아 부텔라 분)와의 대결을 그린 작품이다.

'미이라'는 톰 크루즈의 인기에 힘입어 한국에서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지만, 북미에서는 예상보다 저조한 성적을 기록했다. 지난 9일(현지시간) 북미 전 지역의 4천35개 상영관에서 개봉했으나 1천200만 달러(약 135억 원)를 벌어들이는 데 그쳤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