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빈 /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옥빈이 힘들었던 신인 시절을 회상했다.

지난 10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한 김옥빈은 연기 인생에서 가장 힘들었을 때를 떠올리며 눈물을 보였다.

이날 김옥빈은 "처음 못된 소속사를 만났다"면서 "옮길 때마다 빚이 늘어나 고생을 했다"고 말했다. 문득문득 떠오르는 그 시절의 서러웠던 기억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두 번째로 힘들었던 건 살이 그렇게 안 빠지더라"며 "어릴 때는 먹고 싶은 것도 많은데 참고 운동만 하는 것이 가혹하다고 생각했다"고 고백했다.

한편 김옥빈 주연의 영화 '악녀'는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해외 언론을 비롯해, 한국적 액션 판타지의 신세계를 열었다는 호평을 얻었다.

지난 8일 개봉해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