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4일께 광역지방자치단체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문 대통령이 후보 시절 공약한 '제2국무회의'를 시범적으로 가동해보는 성격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9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다음 주 중 광역지자체장을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할 계획이 있다"면서도 "날짜는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주장한 제2국무회의 신설 제안을 받아들여 자신의 공약으로 채택했다.

다만, 제2국무회의는 법 개정이 필요한 사안으로 관련 절차가 마무리된 후에야 정식으로 개최할 수 있다. 이에 법 개정 전이라도 광역지자체장과 만나 지방과의 협치에 나서기 위해 자리를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청와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는 자리에서 "대선 때 제2국무회의, 이런 식으로 공약했는데 법제화되기 전까지도 우리 권한으로 활발하게 해 나가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추경을 편성하면 4조원 정도가 지방 몫인데 지방의 일자리를 만드는 데 활용될 수 있도록 함께 의견을 모으는 자리를 마련할까 한다"고도 말했다.

이에 따라 문 대통령은 광역지자체장 간담회에서 일자리 추경에 포함된 지방 몫 예산이 일자리 창출에 쓰일 수 있도록 당부하고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께서는 지방분권을 존중하고 중앙과 지방이 협치해 나가야한다는 생각이 확고하다"며 "광역지자체장과의 간담회는 앞으로 지방과의 협치를 강화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