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상우와 김소연이 부부의 연을 맺는다.

이상우와 김소연은 9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웨딩홀에서 가족과 친지, 지인 등만 초대한 가운데 비공개 결혼식을 올린다.

지난해 2월 MBC '가화만사성'을 통해 인연을 맺게 된 두 사람은 80년생 동갑내기 친구에서 평생을 함께하기로 약속했다. 작품 종영 이후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그 해 9월 열애를 인정하며 연예계 공식 커플이 된 것.
지난 3월 결혼 발표 후 이상우는 자신의 공식 팬카페를 통해 "평범한 한 남자로서 좋은 사람과 잘 살아가겠다. 예쁘게 봐주시고 같이 많이 응원해 주시면 좋겠다"고 심경을 밝힌 바 있다.

또 두 사람은 소속사를 통해 "저희의 새로운 출발에 많은 분들이 축하해주신 만큼 서로를 배려, 더 행복하고 건강한 가정 꾸리며 살아가겠다. 곧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김소연은 1994년 '공룡선생'으로 데뷔, 드라마 '엄마야 누나야', '아이리스', '순정에 반하다' 등의 작품에 출연했다. 이상우는 2005년 '열여덟 스물아홉'으로 데뷔한 이후 '조강지처클럽', '천일의 약속', '부탁해요, 엄마' 등에 출연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