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인생술집' 방송화면

방송인 홍석천이 배우 유오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8일 방송된 tvN 예능 '인생술집'에서 홍석천은 "대학시절, 유오성 선배 좋아했다"고 털어놨다.

홍석천은 "유오성의 덩치와 카리스마를 딱 보는 순간 '한양대에 잘 왔다'고 생각했다. 특유의 친화력이 있어 옆에 가서 말을 걸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유오성은) 계속 집에 놀러오라고 해서 먹을 것 다 챙겨주고 연기 책 쌓아둔 것도 다 읽었다. 나만 특별대우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학 동기 이문식이 "절대 그럴리가 없는데. 오성이 형 오면 한 마디도 못할 걸. 너 착각 아냐?"라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