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또다시 하락했다.

7일 CNN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미국 퀴니피액대학이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6일까지 유권자 136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는 34%를 기록했다.

이는 5월 중순 같은 여론조사의 지지율 37%보다 3%포인트 하락한 것이며 퀴니피액대학이 실시한 조사 중 지지율이 가장 낮았던 지난 4월의 35%보다 더 낮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응답은 57%에 달했다. 지난달 조사 때의 55%보다 부정적 의견이 더 늘었다.

응답자의 40%는 트럼프 대통령이 4년의 임기를 채우지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31%는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불법을 저지른 것으로 믿고 있다고 답했다.

29%는 불법은 아니지만, 윤리에 어긋나는 것을 한 것으로 판단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잘못하지 않았다고 믿는 응답자는 32%에 불과했다.

40%의 응답자가 트럼프 대통령의 측근들이 러시아와 관련해 불법을 저질렀을 것이라고 답변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맏사위로 백악관 선임고문인 재러드 쿠슈너가 미 정부 내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응답은 63%에 달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