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우리은행과 업무협약 체결
에너지저장장치 산업 금융지원에 적극 협력키로

신용보증기금은 8일 에너지신산업 영위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강화를 위해 에너지저장장치(ESS)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확대한다고 8일 밝혔다.

신보는 지난 2월 정책금융기관 최초로 한국에너지공단 및 신한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에너지저장장치 관련 기업에 금융지원을 해오고 있다.이날 새 정부의 친환경 미래에너지 발굴 정책에 발맞춰 에너지신산업 분야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 위해 국민은행 및 우리은행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에너지저장장치 금융지원 협약은행이 3곳으로 확대돼 에너지저장장치 투자기업의 자금조달 기회가 한층 확대될 전망이다.

에너지저장장치 금융지원 업무협약에 따라 한국에너지공단이 에너지저장장치 투자기업을 추천하면 신보는 보증료(0.2%포인트 차감) 및 보증비율(90%)을 우대하고, 협약은행은 대출금리를 최대 1.0%p 우대하는 한편 기업이 납부할 보증료 중 일부(0.2%p)를 3년간 지원하게 된다.

신보 관계자는 “최근 미세먼지 저감대책 등 친환경‧저탄소 미래 에너지 발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추세”라며, “에너지신산업 영위기업에 대한 지원 활성화를 통해 중소기업 성장동력 확충과 에너지 산업 효율화에 선도적 역할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