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설 논란에 휩싸인 가수 송대관이 후배 가수 김연자 측에 "앞으로 맞절할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 송대관은 김연자 매니저의 폭언 논란에 대해 이 같은 입장을 전달했다.

지난 4월, 송대관 측은 "김연자의 매니저로부터 폭언을 듣고 정신적 충격으로 병원에 입원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연자와 매니저는 반박 기자회견을 열어 송대관이 먼저 시비를 걸고 폭언했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날 방송을 통해 송대관은 "처음에 '왜 인사를 안 받냐'고 시비를 걸길래 '그럼 맞절이라도 해주랴'라고 했더니 욕을 하더라. 난 인사 안 받아준 적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덮으려고 했다. 인사가 그렇게 중요한지 깨달았다"며 "김연자, 인사 앞으로 잘 받아줄게. 앞으로 맞절하자"라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