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유커…명동 대신 한강공원·삼청동 발길 왜

입력 2017-06-07 09:22 수정 2017-06-07 09:22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중국인 관광객(유커) 사이에서 '명동'은 지고 '한강공원'이 새롭게 뜨는 것으로 나타났다.

단체 대신 개별 관광객이 중심이 되면서 쇼핑 위주의 명동 보다는 한국인 일상을 체험할 수 있는 장소가 급부상한 것으로 풀이된다.

7일 제일기획의 디지털 마케팅 자회사인 '펑타이'가 지난달 한국을 찾은 유커들의 장소 검색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여의도 한강공원과 서울대공원에 대한 검색량이 급상승했다.

한강공원은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검색량 순위가 33계단 올라 4위를 기록했고 서울대공원은 53계단 상승해 11위로 집계됐다.

펑타이는 자체 개발한 '한국 지하철 앱'을 기반으로 중국의 주요 명절인 노동절, 단오절 연휴가 포함된 5월 한달 동안 약 66만건의 관심 장소 빅테이터를 분석해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
제일기획 관계자는 "쇼핑 맛집 투어 중심이었던 유커 트렌드가 벚꽃 구경, 공원 산책 등으로 바뀌고 있다"며 "이는 유커의 관심사가 한국인들이 평소 자주 즐기는 일상의 여가활동으로까지 확장됐다는 걸 보여주는 결과"라고 설명했다.

'남산N서울타워'와 '북촌한옥마을' '홍대' 등은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검색량 순위 1~3위를 차지했다.

부산 감천문화마을(16위)과 삼청동길(17위)도 높은 상승세를 보이며 20위권에 진입했다. 특히 삼청동길은 한류 드라마 '도깨비'(공유 주연) 촬영지로 알려지며 외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반면 외국인 관광 1번지로 꼽히는 명동은 작년보다 10계단 하락한 15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명동과 함께 치킨집, 동대문 패션몰 등 유커가 많이 찾던 장소들의 순위가 전반적으로 내려갔다. 이는 사드 이슈로 인한 중국인 단체 관광객 감소 영향으로 풀이된다.

펑타이 분석 결과를 보면 홍콩, 대만 등 비(非) 중국 중화권 관광객의 국내 여행이 늘어난 것도 알 수 있다.

'한국 지하철 앱'에서 5월 한달 동안 중국인들이 주로 사용하는 간체 서비스 이용자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17.7% 감소했으나 홍콩, 대만에서 주로 사용하는 번체 서비스 이용자는 68.9% 증가했다.

점유율면에서도 번체 서비스 이용자가 작년보다 13%P이상 증가한 34%를 기록해 간체 사용자 점유율(약 57%)과의 격차를 크게 줄였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