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상반기 청약 경쟁률이 치열했던 서울 강동구 힐스테이트 암사 항공 조감도.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과열 조짐을 보이는 서울 아파트 가격이 부산을 누르고 올 상반기 전국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6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2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작년 말 대비 2.04% 상승했으며 작년 동기간 상승률(1.89%)을 웃돌았다.

연초만 해도 부산의 아파트값 상승률이 전국에서 가장 높았으나 대선 이후로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부산을 제쳤다. 6월 초까지 부산 아파트값 누적 상승률은 1.66%로 서울보다 0.38%포인트 낮다.

서울 25개 가운데 강동구가 강남구를 제치고 5.91%로 가장 많이 상승했다. 지난달 2일 재건축 관리처분인가를 받은 둔촌 주공아파트값이 급등하면서 주변 아파트값까지 밀어 올렸다.
강동구에 이어 송파(3.25%)·강남(2.65%)·서초구(2.44%) 등 강남 4구가 상승률 상위 1∼4위를 싹쓸이했다.

비강남권에서는 강북 도심권이 강세였다. 성동구가 2.19%로 상승 폭이 컸다. 이어 동작(1.96%)·광진(1.71%)·마포구(1.66%) 등의 순으로 많이 올랐다.

서울과 부산 다음으로는 세종시가 1.35%를 기록해 세 번째로 많이 올랐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